강원래, 코로나19 방역대책 비하 발언 사과 “감정 격해져” [전문]

가요
가요
강원래, 코로나19 방역대책 비하 발언 사과 “감정 격해져” [전문]
  • 입력 : 2021. 01.21(목) 10:27
  • 뉴스코프 한예리 기자
강원래 / 사진=SNS
그룹 클론의 강원래가 코로나19에 대한 국내 방역대책을 비난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강원래는 21일 SNS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글을 남겼다.

강원래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 다만 해당 발언이 정치적으로 해석돼 아쉽다”며 “다시 한 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강원래는 지난 20일 SNS를 통해 “이태원동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고 말할 수준의 실력을 갖췄고 이후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됐는데 현재 방역대책은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고 비판했다.

또한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 ‘이태원발 코로나19’라는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지냈다. 손 소독제, 마스크를 구입하는 등 자체방역을 위해 애썼고 영업하지 말라고 해서 1년 가까이 영업을 안 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더니 지난 1년간 1억8000만원의 손해를 입었다. 더 이상 어떻게 할까요?”라고 했다.

강원래 또한 이태원동에서 한 주점을 운영 중이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지난해 운영을 중단한 바 있다.

하지만 강원래의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은 밤낮없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힘쓰는 의료진들을 배려하지 못한 표현이라며 비난했고, 결국 해명했다.

◆ 이하 강원래 SNS 전문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 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 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 한 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뉴스코프 한예리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