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이준 화백, 붓을 놓다

사회일반
사회일반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이준 화백, 붓을 놓다
  • 입력 : 2021. 07.31(토) 18:57
  • 뉴스코프 김현정 기자
100세가 넘는 나이에도 붓을 잡으며 작품 활동을 이어온 이준 화백이 노환으로 별세했다. / 피앤씨갤러리
이준 화백이 별세했다. 향년 102세.

대한민국예술원은 미술 분과 회원인 이준 화백이 30일 오후 5시 10분 노환으로 별세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준 화백은 1930년대 말 일본으로 건너가 태평양미술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귀국 후에는 마산상고와 숙명여고에서 교편을 잡았다. 1954년부터는 이화여대 미술대학 교수로 부임해 1984년까지 30년 동안 서양화를 가르쳤다.

특히 이준 화백은 한국 전후 현대미술의 1세대이자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로 불린다. 1950년대까지 주요 화풍으로 군림하던 구상 회상에서 벗어나 선과 면으로 구성한 기하학적인 추상화를 선보였다. ‘만추(1953)’, ‘가두(1957)’, ‘춘원A(1965)’, ‘여명(1972)’, ‘하늘B(1976)’, ‘봄(1977)’ 등 다수의 작품을 남겼다.

고령이 무색할 만큼 최근까지도 현역 작가로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100세를 맞은 2018년에는 경남도립미술관에서 상수(上壽)기념전을 열었다. 때문에 국내 화단에선 ‘살아있는 전설’로 불렸다.

국전 대통령상(1953), 국민훈장 동백장(1977), 은관문화훈장(1995) 등을 받았다. 1981년 대한민국예술원 미술 분과 회원이 된 뒤 2003년부터 2007년까지 회장을 맡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8월 2일 오전 5시다.

뉴스코프 김현정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