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지급 개시로 분주한 관련 업계

경제
경제
재난지원금 지급 개시로 분주한 관련 업계
신용카드사·소상공인, 관련 효과 높이기 위해 발 빠른 움직임
  • 입력 : 2021. 09.06(월) 15:24
  •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접수를 하루 앞둔 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 재난지원금 사용 가능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5차 재난지원금)의 지급이 개시되자 관련 업계가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신용카드 업체들은 이번 재난지원금 유치를 위한 각종 마케팅을 펼치고 있으며 소상공인들은 지역상품권 가맹 확대 등 관련 수요 확대 채비에 나섰다.

정부는 5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6일부터 개시했다. 오는 10일까지 첫 주는 초반 혼잡을 염두해 5부 요일제를 적용, 출생년도 끝자리에 따라 요일별로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관련업계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총 11조원 규모의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경제적 효과를 얻기 위해 재난지원금 유치 경쟁과 관련 서비스 확대 등으로 분주하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신용카드 업계다. 신용·체크카드 충전이나 지역사랑상품권, 선불카드 중 하나를 택해 지급받는 방식이다 보니 신청과 사용이 간편한 신용·체크카드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앞서 한국개발연구원(KDI)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신용카드 업체들은 지난해 1차 재난지원금으로 약 4조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때문에 업계는 자사 신용·체크카드로의 재난지원금 충전 유치에 한창이다. 게다가 재난지원금이 소진된 이후에도 신용카드 사용을 이어가는 효과도 있어 충전 유치는 업계의 주요 과제다.

업체들은 지난달 30일 정부의 5차 재난지원금 지급계획이 발표되자마자 모바일 메시지나 휴대폰 문자로 자사 회원들에게 신청 안내를 보내기 시작했다. 또 지급 신청 방법이나 재난지원금 사용처 위치정보 서비스 등 세세한 정보들을 전달하며 자사 카드로 충전을 유도했다.

하지만 각종 혜택제공은 제한적이다. 앞서 1차 지급 당시 금융당국은 신용카드사들이 페이백·기프티콘 등의 마케팅을 진행한데 대해 난색을 보인 바 있다. 이는 공적 자금의 사적인 소비와 연계하는 것이 부당하다는 당국의 판단 때문이었다.

최근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움츠렸던 소상공인들도 이번 재난지원금 효과를 확대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매장 앞에 재난지원금 사용처 안내 문구를 제작하는가 하면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업소로 등록해 보다 폭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대처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기준 231만2519개였던 지역사랑상품권 가맹점이 5일 기준 235먼370곳으로 1.6%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소상공인들이 재난지원금 사용 유도를 위해 진행한 것으로 불과 18일 만인 점을 감안한다면 증가폭이 상당한 편이다.

KDI에 따르면 지난 1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업종에서는 26.2~36.1%의 매출 증대 효과를 얻은 바 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1차와는 달리 선별 지급돼 효과는 1차보다 높지 않을 수 있지만 최근 침체를 맞았던 소매업·식당 등이 활기를 띌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관건은 재난지원금 지급이 코로나19 확산세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여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5일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고 있다고 발표했지만 앞으로 추석연휴와 재난지원금 지급은 변수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재난지원금 개시에 따른 방역 대책도 중요한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뉴스코프 김윤겸 기자 paperguy@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