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재택치료’ 늘린다… 시·도 전담조직 구성

사회일반
사회일반
정부 ‘코로나 재택치료’ 늘린다… 시·도 전담조직 구성
  • 입력 : 2021. 09.17(금) 15:04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방역당국이 단계적 일상 회복을 추진하기 위해 무증상·경증 코로나19 확진자의 재택치료를 확대할 방침이다. / 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로부터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재택치료’를 확대할 방침이다.

우선 재택치료를 위한 시·도별 전담 조직을 꾸리고, 건강보험 수가를 신설해 재택치료자 건강관리계획 및 환자관리시스템을 마련한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재택치료를 받기로 결정된 환자가 91명”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통제관은 “현재 경기도와 강원, 서울, 인천, 제주 등에서 재택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며 “작년 말부터 현재까지 누적 재택치료 환자는 총 3500명”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코로나19에 확진됐지만 증상이 없거나 경증인 환자,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 소아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 ‘재택치료’를 제한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특히 경기도는 재택치료 환자가 증상이 악화됐을 때 전담병원 대신 환자를 관리할 수 있는 특별생활치료센터를 지난 13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정부는 이 같은 방식이 전면 격리치료보다 전파위험성이 높을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점차 늘려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앞서 지난 15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도 “일정 정도 전파의 위험성이 커지는 한이 있더라도 재택에서 치료해 의료체계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은 굉장히 중요하다”며 재택치료의 도입 필요성을 강조한바 있다.

다만 확진자의 장소이탈 방지 등 실질적인 통제 방안과 재택치료 환자의 증상 관리 등은 해결해야할 과제다.

손 반장은 “현재 소아 등 일부를 중심으로 재택치료를 활성화하며 문제점을 파악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높아지는 감염, 전파 위험성을 최대한 낮추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envyhk@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