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대체로 맑고 선선… 당일엔 ‘전국 비’

사회일반
사회일반
추석 연휴 대체로 맑고 선선… 당일엔 ‘전국 비’
  • 입력 : 2021. 09.17(금) 20:39
  •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추석 연휴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당일인 21일 비가 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보됐다. / 뉴시스
18일(내일)부터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면서 추석 연휴(18∼22) 기간 대체로 맑고 선선한 날씨가 전망된다. 다만 추석 당일인 21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태풍 ‘찬투’가 동쪽으로 빠져나간 뒤 고기압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면서 18∼20일 대체로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겠다. 다만 태풍이 동해상에서 일본 부근으로 이동하는 18일 낮까지는 남해동부와 동해를 중심으로 물결이 최고 4m까지 높게 일겠다.

추석 당일인 21일께는 중국 내륙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면서 새벽에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오전에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다. 저기압이 동쪽으로 이동함에 따라 21일 후반 서쪽지방부터 비가 그치겠고, 저기압 후면(서쪽)으로 건조공기가 유입되며 하늘상태가 일시적으로 호전될 가능성이 있다.
추석연휴 날씨 전망 / 기상청

2차적으로 발생한 비구름의 영향으로 22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 중부지방에는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비가 다시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저기압이 접근하기 전인 20일은 서해중부해상, 저기압이 통과하는 21일부터는 동해상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며 물결이 높게 일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 보다는 남부에서 비교적 비구름대가 빨리 걷히겠고, 추석 보름달을 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비구름대가 빠르게 움직이는 것을 감안하면 달을 볼 수 있는 가능성도 아직 남아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추석 연휴기간 아침 최저기온은 15∼16도, 높은 곳은 20도 안팎의 기온을 보이겠다. 낮 기온은 태양의 일사 효과로 25∼28도까지 오르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뉴스코프 김현경 기자 envyhk@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