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조기강판 당하며 또 부진, 토론토 ‘갈 길 바쁜데…’

스포츠
스포츠
류현진 조기강판 당하며 또 부진, 토론토 ‘갈 길 바쁜데…’
  • 입력 : 2021. 09.18(토) 15:48
  • 뉴스코프 김준환 기자
메이저리거 류현진이 17일(현지시간)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3회 초 교체되며 시즌 9패를 기록했다. /AP-뉴시스
류현진이 부진한 투구 끝에 조기강판 당하며 최근 와일드카드 경쟁으로 갈 길이 바쁜 소속팀 토론토에 패전을 안겼다.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 소속 류현진은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18일(한국시간)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경기에서 2이닝 5피안타 5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날 앞선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이어 3회에 조기 강판되는 수모를 겪었다. 이날 경기에서 홈런 2개를 내주며 시즌 9패를 당하며 시즌 평균자책점은 4.11에서 4.34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이날 1회를 삼자범퇴로 마무리하며 깔끔한 시작을 했다. 2회에 들어서는 선두타자 미겔 사노와 9구 승부 끝 볼넷을 내줬지만 이후 롭 레프스나이더를 2루수 땅볼, 루이스 아라에즈를 삼진으로 잡아냈다. 하지만 브렌트 루커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내주며 첫 실점을 허용했다.

라이언 제퍼스에게 중전 안타를 내주며 시작한 3회에는 바이런 벅스턴에게 2루타를 맞아 다시 실점, 2대2 동점상황이 됐다. 이후 호르헤 플랑코에게 투런 홈런을 내준 후 조시 도널드슨에게 솔로 홈런을 내주며 무너졌다. 류현진이 강판된 후 토론토는 간판타자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솔로 홈런으로 추격에 나섰지만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3대7로 패배했다.

이날 패배로 토론토는 와일드카드 3위로 밀렸다. 최근 토론토는 9월 들어 투타가 폭발하며 불가능할 것 같았던 포스트시즌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개인부문에서도 게레로는 아메리칸 리그 홈런왕 경쟁을, 투수 로비 레이는 사이영상 경쟁을 펼치는 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팀의 분위기를 이끌어야 할 에이스 류현진은 부진을 거듭하고 있다. 현재 아메리칸 리그 다승 2위이지만 8월 이후 평균 자책점이 7.21로 난조를 보이고 있다. 이에 이번 시즌에 류현진은 처음으로 4점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최근 토론토는 뉴욕 양키스, 보스턴 레드삭스 등 같은 지구 팀과 와일드카드 진출권을 놓고 경쟁 중이다. 얼마 남지 않은 정규 시즌 마무리를 앞두고 어떤 팀이 최후 승자가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뉴스코프 김준환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