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샌프란시스코 꺾고 NLCS 안착… 애틀랜트와 격돌

스포츠
스포츠
다저스, 샌프란시스코 꺾고 NLCS 안착… 애틀랜트와 격돌
  • 입력 : 2021. 10.15(금) 19:10
  • 뉴스코프 김준환 기자
LA 다저스가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꺾고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 AP·뉴시스
LA 다저스가 2년 연속 월드시리즈(WS)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다저스는 15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5차전에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2-1로 제압했다. 시리즈 전적 3승2패를 기록한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진출했다.

승리의 주역은 코디 벨린저였다. 벨린저는 양 팀이 1-1로 맞선 9회초 결승 적시타를 터뜨리며 다저스의 승리를 견인했다. 정규시즌 동안 타율 0.165 9홈런으로 부진했던 벨린저는 이번 무대에서 진가를 발휘하며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초반에는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다저스는 코리 크네이블과 브루스더 그라테롤, 훌리오 유리아스가 이어 던지며 샌프란시스코 타선을 봉쇄했다. 이에 맞선 샌프란시스코는 선발투수 로건 웹이 호투하며 다저스 타선을 틀어막았다.

균형이 깨진 것은 6회초였다. 다저스는 무키 베츠의 안타와 도루, 코리 시거의 2루타를 묶어 1점을 선취했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는 6회말 다린 러프의 솔로 홈런으로 응수하며 곧바로 1-1 균형을 맞췄다.

다저스는 9회초 다시 한 번 균형을 깼다. 저스틴 터너의 몸에 맞는 공과 가빈 럭스의 안타로 만든 1사 1,2루에서 벨린저가 극적인 적시타를 터뜨리며 2-1을 만들었다. 리드를 잡은 다저스는 9회말 선발투수 자원 맥스 슈어저를 마운드에 올리는 강수를 뒀다. 슈어저가 9회말을 실점 없이 막으면서 경기는 다저스의 승리로 종료됐다.

다저스는 NLCS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월드시리즈 진출을 다툰다.

뉴스코프 김준환 기자 info@newscop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