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전격 통합… 진보 결집 시동

정치
정치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전격 통합… 진보 결집 시동
  • 입력 : 2021. 11.18(목) 17:19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이 당대당 통합을 공식 추진한다. 이로써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범진보 진영 대통합’ 구상에도 한발 다가서게 됐다. 통합 추진을 위한 협상 테이블에는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앉는다. /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오랜 숙제를 풀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열린민주당과 통합에 나선 것. 열린민주당은 21대 총선 과정에서 공천에 탈락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사들이 창당한 비례대표 정당이다. 사실상 양당이 추구하는 가치와 지향점이 같다. 때문에 통합은 자연스러운 일이었지만 중도층 이탈을 우려한 전임 지도부에서 열린민주당과 거리를 뒀다. 하지만 대선을 4개월여 앞둔 지금 양당의 통합은 진보 결집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전략적으로 필요하다는데 당내 이견이 없었다.

고용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18일 국회 브리핑에서 양당의 통합 추진을 공식 발표한 뒤 “우리가 위기 상황으로 인식하고 힘을 합쳐 나아가야 한다는 합의된 인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지지율이 답보 상태에 빠지면서, 민주 정권의 재창출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위기의식에 양당이 뜻을 모은 것으로 풀이된다.

앞으로 양당은 당명 변경 여부까지 포함해 통합 절차를 밟기 위한 논의를 시작한다. 흡수통합이 아닌 당대당 합당이기 때문. 합당 완료 목표 시점은 대선 이전이다. 고용진 대변인은 “대선까지 힘을 합쳐서 달려가야 승리를 할 수 있지 않겠나. 빠를수록 좋다는 게 당 지도부의 의견이다”고 덧붙였다. 대선 후보는 이재명 후보로 단일화될 전망이다. 열린민주당에선 현재까지 대선 후보를 선출하지 않았다.

양당의 통합 결단에는 이재명 후보의 의지가 컸던 것으로 보인다. 그와 상임선대위원장인 송영길 대표가 충분히 의견을 교환한 뒤 통합을 추진했다는 게 고영진 대변인의 설명이다. 실제 양당 통합은 이재명 후보가 말하는 ‘범진보 진영 대통합’ 구상의 일환이다. 대선일이 임박해올수록 진보와 보수의 정면 대결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고려할 수밖에 없다.

양당 통합으로 세 결집의 교두보를 마련했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이 여권의 강경 세력으로 분류돼 중도 확장에 역효과를 불러올 수 있다는 지적에서다. 이른바 ‘조국 수호’ 기조를 유지하며 민생 과제와 거리가 있는 검찰·언론 개혁을 주창하고 있다는 게 그 사례로 꼽힌다. 결국 우상호 의원의 말처럼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총결집해야 할 시기이기 때문에 (통합을 택하면서) 또 다른 과제가 생긴 것”이다.

우상호 의원은 송영길 대표의 지목을 받아 민주당 측 협상대표로 열린민주당 측과 통합 논의를 이어간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모든 후보가 내년 연초가 되면 중도층 외연 확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한다. 노력이 경쟁력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통합이 중도 외연 확장 전략전술을 구사하는데 장애물이 될 리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리 같은 당으로 활동하면서 힘을 모아 외연 확장 전략을 펴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