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합류 불발되면… 이준석의 플랜B

정치
정치
김종인 합류 불발되면… 이준석의 플랜B
  • 입력 : 2021. 11.26(금) 07:00
  •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합류하지 못할 경우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장 유력한 후보로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을 꼽았다. / 뉴시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에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가 늦어지는 데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이 같은 시나리오는 염두에 두지 않고 대선을 준비해왔는데, 이제 ‘검증된 지휘관’의 조력 없이 선거를 치러야 할지 모르는 만약을 대비하게 된 것이다. 현 상황이 그로선 안타까웠다.

이준석 대표는 25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요구사항은 하나였다. 선대위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지방 방송’이 나오지 않도록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면서 “당연히 검토해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생각했지만 윤석열 후보의 의지가 강했다”고 설명했다.

결국 윤석열 후보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만찬 회동에도 접점을 찾지 못한 것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역할 배분에 이견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애당초 김병준 위원장을 선임하는 데 반대해온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자신의 권한을 확실하게 보장받는 방식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고 해석된다.

물론 이준석 대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사람을 콕 집어서 얘기하지 않았다”며 김병준 위원장을 합류 걸림돌로 연결 짓지 않았다. 도리어 그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없이 선대위를 구성해야 한다면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해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울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생각은 윤석열 후보에게도 이미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총괄선대위원장이 없는 선대위에서 이준석 대표와 김병준 위원장이 공동으로 맡은 상임선대위원장은 직제상 2인자다. 여기서 이준석 대표는 당연직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게 된 자신 대신 윤석열 후보와 신뢰 관계가 두터운 김병준 위원장이 권한을 갖고 선대위를 지휘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이준석 대표는 “후보와 상의를 해봐야겠지만, 김병준 위원장에게 상당한 부분의 영역을 만들어주고 주도권을 발휘하도록 할 것”이라면서 “저는 당대표로서 선거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한발 물러났다. 다만 김병준 위원장의 능력치에 대해선 “함께 일해 본 경험이 없어서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윤석열 후보가 결정을 내리면 그에 맞춰서 팀워크를 맞춰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게 그의 입장이다.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그만큼 책임도 강조했다. 그는 “선대위 구성을 포함해서 모든 선거의 진행은 후보의 무한 책임 하에 진행되는 것”이라면서 “본인이 권한행사를 했을 때 항상 책임이 따르는 건 당연하다. 윤석열 후보가 그 책임을 잘 알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부연했다.

뉴스코프 소미연 기자 pink2542@naver.com